꽃, 이라는 유심론

김선우


눈앞에 열 명의 사람이 푸른 손을 흔들며 지나가도

백 명의 사람이 흰 구름을 펼쳐 보여도

내 눈엔 그대만 보이는


그대에게만 가서 꽂히는

마음

오직 그대에게만 맞는 열쇠처럼

 

그대가 아니면

내 마음

나의 핵심을 열 수 없는

 

꽃이,

지는,

이유,


< 나의 무한한 혁명에게 >  2012

'수집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너에게로 가는 길을 나는 모른다 - 최영미  (0) 2015.09.20
너에게 쓰는 편지, 못다한 이야기  (0) 2015.06.14
꽃, 이라는 유심론 - 김선우  (0) 2014.05.22
천장호에서 - 나희덕  (0) 2014.05.22
강 - 안도현  (0) 2014.05.22
희망가 - 문병란  (0) 2014.05.22
copyright © 2017 에욱 All rights reserved.
SKIN BY E_UG